미쓰윤 로고

Portfolio
일명 ‘편강탕 버스’로 불리며 옥외광고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회사.
처음으로 버스광고에 QR코드 마케팅을 시작하고, 병원광고에 브랜드 마케팅을 시작한 회사.
편강탕 온라인 키워드 검색 日 최대 12,519번, 문의전화 하루 최대 192통.
기획부터 제작까지 오직 광고주의 매출상승을 목표로 하는 개념 잡힌 회사.
바로 (주)미쓰윤입니다.

순정만화 광고가 주목받은 이유는 무척 다양하지만, 재미있는 카피가 큰 몫을 했다는 여러분의 의견도 많았습니다. 누가 어떤 카피를 썼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이 많아 실명을 기재합니다.
  • 메인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 서브컷
“광고캠페인의 방향은?”
 
광고라는 것은 마케팅의 한 가지 수단입니다. 그러므로 광고 시행 이전에 마케팅 방향이 먼저 수립되어야 합니다. 마케팅의 전반적인 계획을 세운 후, 이에 따라 광고의 전략과 매체 등을 구성하는 것입니다. 마케팅 방향과 전략이 없는 광고는 나침반 없는 항해와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편강한의원은 주로 신문광고와 온라인광고 위주로 마케팅을 진행했고, 이를 통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신문광고와 온라인광고를 통해 도달할 수 있는 소비자층은 제한되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효과는 좋지만, 아는 사람들만 아는 편강한의원과 편강탕’이라는 한계를 깨뜨리고, 편강탕이라는 브랜드를 널리 알려야 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이로써 편강한의원의 마케팅 방향은 ‘우선 대중에게 편강탕을 인지시키고, 이후 편강탕이 아토피, 비염, 천식을 치료하는 약이라는 사실을 알린다’로 정해졌고, 이에 따라 광고 방향과 전략을 수립하였습니다.
 
버스광고의 광고 방향과 전략
 
편강한의원의 2차 광고는 순정만화 컨셉트로, 순정만화풍의 캐릭터와 가벼운 느낌의 카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장 먼저 신분당선 양재역 역사 중 스크린도어, 와이드컬러, 캐노피, 디지털 기둥에 시범적으로 게시하였으며, 이후 신분당선 강남역 역사 중 스크린도어, 와이드컬러, 승강장 원형기둥과 신분당선 지하철 내부 광고에 적용하였습니다. 이와 동시에 버스 외부광고, 버스 시트, 버스 중앙문으로 확대하여 집행하였습니다.
 
강남역 광고 보기
양재역 광고 보기
지하철 내부광고 보기
버스 광고 보기
 
 
“왜 순정만화였나?”

2차 광고캠페인의 목적은 ‘젊은 소비자들의 구매 확산’이었습니다. 1차 광고캠페인과 바이럴 활동에 힘입어 편강한의원의 인지도와 매출 증대에는 성공했지만, 젊은 소비자의 유입이 비약적으로 상승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이 자체 통계를 통해 확인되었기 때문입니다. 그 원인에 대해 분석한 결과, 편강탕과 편강한의원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브랜드인지도를 높이는 데에는 성공했으나 젊은 세대의 친밀도와 호감을 높이기에는 다소 부족했다는 결론에 도달하였고, 이로써 젊은 소비자들의 유입과 구매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주요 목표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가. 젊은 세대의 친밀감과 호감 증대
나. 재미 속에 소비자가 얻을 수 있는 이득(benefit)을 녹여낼 것
다. 바이럴의 극대화
라. 딱딱하고 고루한 한의원의 이미지를 확실하게 탈피
 
2차 광고캠페인의 순정만화 컨셉트는 ㈜미쓰윤의 대표인 말사장의 아이디어로 탄생했습니다. 말사장은 한 여직원의 책상 위에 놓은 일본 화장품 브랜드의 손거울을 보게 되었고, 그 손거울 케이스에 그려진 순정만화 그림체의 캐릭터를 광고에 적용하면 2차 광고의 목표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는데 생각이 미쳤습니다. 앞서 설정한 목표 방향과 순정만화 컨셉트를 다음과 같이 연계할 수 있었습니다.
 
가. 젊은 세대에게 친숙한 ‘만화’라는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친밀감을 형성한다.
나. 캐릭터의 대사는 세대에게 익숙한 어휘를 사용하여 가볍고 재치 있게 표현한다. 이로써 호감도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다. 대사를 통해 소비자가 얻을 수 있는 이득을 보여주되, 반전의 요소를 통해 소비자의 마인드에 확실하게 각인을 시킨다.
라. 가, 나, 다의 요인을 충족시킨 시안을 적절한 매체에 배치한 후에 온라인상의 주요 거점이 되는 포인트 커뮤니티에 노출하면 바이럴을 기대할 수 있다.
마. 가, 나, 다, 라의 요인을 충족시킴으로써 정형화된 한의원 이미지에서 벗어날 수 있다.
 

“디자인과 카피의 중점은?”

말보로의 신화를 만들어낸 ‘레오 버넷 Leo Burnett’은 말했습니다. “간단하게 만들어라. 기억하게 만들어라. 시선을 끌게 만들어라. 재미있게 만들어라. Make it simple. Make it memorable. Make it inviting to look at. Make it fun to read." 디자인과 카피 작업은 이를 원칙으로 하였습니다.
 
작화는 ‘소녀의 본능’이라는 그림으로 알려진 ‘윤혜진 작가’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윤혜진 작가의 작화 스타일이 본 캠페인의 컨셉트 방향과 상당히 근접하고, 개성 있는 그림체를 통한 트렌드 표현능력과 톡톡 튀는 카피로 공감을 형성하는 감각이 뛰어나다는 내부 의견에 따랐습니다.
 
윤혜진 작가의 원화를 바탕으로 ㈜미쓰윤의 디자이너들이 매체 특성과 목적에 따라 최적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인 포인트는 ‘심플과 주목성’으로, 컬러를 최소화하고 선으로만 구성했습니다. 다양한 컬러로 채색된 예쁘고 화려한 광고들 속에서 심플하고 절제된 광고가 오히려 눈에 띈다는 것은 이전의 편강한의원 광고 캠페인을 통해 증명되기도 하였으므로 어느 정도 확신을 갖고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카피는 편강한의원의 주요 키워드인 ‘편강한의원, 아토피, 비염, 천식, 폐, 성장클리닉’ 등을 중심으로 ㈜미쓰윤의 카피라이터와 기획자, 윤혜진 작가가 함께 작업했습니다. 재미없고 지루한 의료기관, 진료과목과 치료원리 등을 재미있고 경쾌하게 풀어내는 것이 목적이었기에 젊은 세대에게 친숙한 용어, ‘저렴한 느낌’의 가벼운 어조를 삐뚤빼뚤한 손글씨로 표현했습니다.
 
또한, ‘광고피로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12종류의 시안으로 제작했습니다. 12가지 시안은 각각 다른 디자인과 카피로 구성, 개별 광고의 노출빈도를 낮춤으로써 광고피로도를 분산하는 효과를 기대했습니다. (다른 버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효과는 ‘덤’입니다.)
 
이렇게 진행된 2차 광고는 캠페인 개시 이틀 만에 활발하게 바이럴 되었으며, 이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키워드를 통해 2차 광고캠페인이 노출되었고, 많은 분께서 ‘참신하다, 기발하다, 웃긴다, 재밌다’며 호평을 해주셨습니다. 모든 관심과 평가가 감사했지만 가장 기뻤던 평가는 ‘약 빨고 만든 광고’였습니다. ㈜미쓰윤의 창의성과 실행력을 인정해주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오길비의 원칙과 순결한 아이디어, 황소 같은 추진력의 조화로 탄생하는 ㈜미쓰윤의 광고, 다음 광고는 과연 어떤 바람을 몰고 올까요? 
 
2차 광고캠페인의 바이럴 현황
 
  • 아이디어&기획
    말사장
  • 카피
    윤혜진

    박진섭

    박영선

    맹은지

    진현석
  • 디자인
    윤혜진

    권선희

    말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