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윤 로고

Portfolio
일명 ‘편강탕 버스’로 불리며 옥외광고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회사.
처음으로 버스광고에 QR코드 마케팅을 시작하고, 병원광고에 브랜드 마케팅을 시작한 회사.
편강탕 온라인 키워드 검색 日 최대 12,519번, 문의전화 하루 최대 192통.
기획부터 제작까지 오직 광고주의 매출상승을 목표로 하는 개념 잡힌 회사.
바로 (주)미쓰윤입니다.
  • 메인컷
  • 서브컷
“광고캠페인의 방향은?”
 
광고라는 것은 마케팅의 한 가지 수단입니다. 그러므로 광고 시행 이전에 마케팅 방향이 먼저 수립되어야 합니다. 마케팅의 전반적인 계획을 세운 후, 이에 따라 광고의 전략과 매체 등을 구성하는 것입니다. 마케팅 방향과 전략이 없는 광고는 나침반 없는 항해와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편강한의원은 주로 신문광고와 온라인광고 위주로 마케팅을 진행했고, 이를 통해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신문광고와 온라인광고를 통해 도달할 수 있는 소비자층은 제한되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효과는 좋지만, 아는 사람들만 아는 편강한의원과 편강탕’이라는 한계를 깨뜨리고, 편강탕이라는 브랜드를 널리 알려야 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이로써 편강한의원의 마케팅 방향은 ‘우선 대중에게 편강탕을 인지시키고, 이후 편강탕이 아토피, 비염, 천식을 치료하는 약이라는 사실을 알린다’로 정해졌고, 이에 따라 광고 방향과 전략을 수립하였습니다.
 
 
“왜 버스광고를 선택했는지?”
 
의료광고는 제약이 많습니다. TV와 라디오에는 의료광고를 할 수 없으며, 신문과 잡지에는 ‘편강탕’이라는 브랜드를 언급할 수 없지요. 그래서 미쓰윤은 비교적 규제가 심하지 않은 옥외광고를 이용하기로 결정하였고, 옥외광고 매체 중 버스 외부광고에 주력하여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로 하였습니다.
 
버스 외부광고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① 도달률이 높고 ② 수도권에만 위치한 편강한의원의 지점에 맞게 지역 타겟팅이 가능하며 ③ 높은 도달률에 비해 가격이 비교적 저렴했기 (지금은 조금 비쌉니다) 때문이었습니다.
 
 
"편강탕 광고의 성공 요인은?”
 
편강탕의 버스광고는 굉장히 성공적인 버스광고 사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버스광고는 무조건 넓게 깔린다고, 많이 달린다고, 단순히 아이디어만 좋다고 성공할 수는 없습니다. 버스광고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크리에이티브creative, 집행지역과 노선의 효율적 배치, 반복적인 노출 등의 삼박자가 어우러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편강탕의 버스광고는 이 세 가지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버스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
편강탕 버스광고 팔로워 follower 분들 ^_^
 
 
“1-1차 편강탕 광고의 기획의도는?”
 
매일 수 없이 많은 버스광고를 보지만, 기억에 남는 버스광고는 없습니다. 이는 바꿔 말하면 광고가 보이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버스는 움직이는 매체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가독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한눈에 들어오는 광고를 위해 단순 명확한 표현, 간단명료한 구성, 큰 글씨 등을 중점으로 두었고, 이런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는 것이 흰 바탕에 검은 글씨로 크게 쓰인 ‘편강탕’이었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눈에 띄는 것만으로는 부족했습니다. ‘우연적 노출’인 버스광고를 통해 소비자에게 포지셔닝positioning 하기 위해서는 차별적인 요소가 필요했습니다. 예쁘고 아름다운, 한껏 멋을 낸 광고 속에서 자극에 대한 반응 수준이 높아진 소비자들에게 자극을 줄 수 있는 요소를 찾기 위해 고민했습니다. 또한, ‘한방’이라는 전통적인 정체성과 어울리면서도 개성이 강하고, 힘이 느껴지길 바랐습니다. 그렇게 해서 찾은 것이 바로 ‘궁서체’입니다.
 
이렇게 탄생한 편강탕 광고의 가장 큰 장점은 가시거리가 길다는 것이었습니다. 시야만 확보되면 멀리서도 한 눈에 들어오는 편강탕 광고는, 가시거리가 5~20m 정도에 불과한 다른 버스 광고에 비해 가시거리가 약 3배 이상 높았습니다. 또한, 어두운 때, 악천후나 심한 오염에도 아랑곳없이 언제나 눈에 띄었습니다. 이러한 요인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될 수 있었습니다. 당시 통계 조사 결과, 편강탕 광고는 다른 버스광고에 비해 노출 효과가 1.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1-1차, 1-2차 광고 이후 편강탕 광고를 벤치마킹한 ‘큰 글씨의 짧은 카피 중심 광고’가 대대적으로 유행하면서 해당 형식의 노출도는 다소 낮아졌습니다.
 
1-1차 버스광고는 버스광고캠페인의 시발점이었기 때문에 3차 광고에 이르기까지 잊혀선 안 되었습니다. 1-1차 버스광고는 사람들에게 강한 임팩트로 각인되어 이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습니다.
 
 
“광고 노선은 어떻게 정했는지?”
 
1-1차 버스광고는 2010년 8월부터 6개월에 걸쳐 서울버스 100대로 집행하였습니다. 서울 시내를 중심으로 하면서 서울 전역과 수도권 곳곳에 위치한 다섯 개 지점까지 커버하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비용의 절감을 위해 노선의 중복을 배제하고, 목표 지역에 최대한 넓게 배치하는 등 효율적인 배치를 위해 노선 하나하나마다 정성을 들였습니다. 단순히 사람과 차가 많은 노선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모든 노선을 철저하게 검토하여 운영했기 때문에 그 효과가 더욱 컸다고 생각합니다.
 
노선도 사진
 
 
“QR코드의 삽입 목적은?"
 
본 광고면의 편강탕 광고와 더불어 서울사랑면에는 버스광고 최초로 QR코드를 삽입했습니다. QR 코드에 대한 호기심이 티저광고의 효과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입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습니다. 소비자들은 물론, 언론도 주목했던 아이디어였습니다. 이후 이 전략을 벤치마킹한 광고가 우후죽순처럼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관련 기사: ‘무한도전’을 통해서 본 옥외광고의 아이디어 전쟁
  • 기획 말사장

    기획 말사장

  • 카피 말사장

    카피 말사장

  • 디자인 말사장

    디자인 말사장